미국이 동맹과 우방국들에 '화웨이 배제' 동참을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자사 통신 중계기를 5G(5세대 이동통신) 구축 사업에서 배제한 뉴질랜드 국민들을 직접 겨냥한 신문 광고를 게재하며 여론전에 나섰다.

15일 중국의 국제 문제 전문지인 참고소식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 13일 뉴질랜드 헤럴드를 비롯한 주요 현지 신문에 일제히 전면 광고를 실었다.

'화웨이가 없는 5G는 뉴질랜드팀이 없는 럭비 경기와 같다'는 제목으로 된 이 광고에서 화웨이는 "다가오는 5G 시대는 뉴질랜드에 큰 기회로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비약적인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며 "화웨이가 없다면 뉴질랜드는 최고의 5G 기술 사용 기회를 잃고, 소비자들은 더 높은 비용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화웨이의 이런 주장은 지난달 이 회사 창업자인 런정페이(任正非) 최고경영자(CEO)가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것은 경쟁인데 (우리 제품을) 사지 않는다면 어떤 방법이 있을 수 있겠는가. (우리 제품을) 사지 않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언급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미국이 중국의 스파이 활동에 이용될 수 있다는 이유로 화웨이 제품 사용 금지를 세계에 촉구하고 있지만 가격·기술 경쟁력이 우수한 화웨이 제품을 배제한다면 결국 소비자들에게 손해를 끼친다는 논리를 펴면서 뉴질랜드 국민 설득에 나선 것이다.

미국은 이미 2012년 화웨이와 ZTE(중싱<中興>통신)의 통신망 장비 판매를 금지했고 최근까지 뉴질랜드와 호주도 화웨이 5G 장비 배제에 동참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