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전대진 대표이사 선임

금호타이어가 14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전대진 금호타이어 생산기술본부장(부사장·61·사진)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전 신임 사장은 지난해 12월 사의를 밝힌 김종호 전 대표를 대신해 대표이사 직무를 대행해왔다.

1984년 금호타이어에 입사한 전 신임 사장은 광주공장과 전남 곡성공장 공장장을 거쳐 중국생산본부장을 지냈다. 중국 시장에서 부진한 금호타이어의 실적을 끌어올릴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