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작년 영업익 8327억 7%↑
한경DB

한경DB

CJ제일제당(222,000 +1.37%)은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13.3% 증가한 18조6701억원, 영업이익은 7.2% 늘어난 8327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4일 발표했다.

CJ제일제당은 바이오 사업 핵심 제품인 사료용 아미노산과 식품 조미 소재의 판매 확대, 브라질 CJ(83,300 +1.46%)셀렉타 등 해외 인수업체의 사업 안정화가 더해져 바이오 부문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또 식품 부문은 가정간편식(HMR)과 주력 제품 판매 호조, 글로벌 식품사업의 높은 성장으로 가공식품 매출이 크게 늘면서 외형 성장에 힘을 보탰다고 분석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전년보다 14.2% 증가한 4조8889억원을 기록했다.

라이신을 비롯한 사료용 아미노산 판매 호조, 식품 조미소재 핵산의 시장 지배력 강화와 글로벌 시황 개선 효과가 더해져 매출이 25.3% 증가한 그린 바이오 사업이 성장을 견인했다.

바이오사업부문 영업이익은 메치오닌 판매 확대와 발린의 성장, 글로벌 수요 강세 지속에 따른 핵산 판가 상승 및 판매량 증가 등으로 전년보다 42% 증가한 1941억원을 기록했다.

생물자원 사업은 글로벌 사료 판가와 베트남 및 인도네시아 축산가 상승으로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식품사업부문의 매출은 5조2718억원을 기록했다.

햇반컵반, 비비고, 고메 등 주요 간편식 제품과 죽, 냉동면 등 출시를 통해 매출이 전년보다 47% 증가했다.

또 김치 매출이 전년보다 43%, 햇반이 21% 증가하는 등 주력 제품군도 가공식품 분야에서 뚜렷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글로벌 식품 매출은 만두류와 스프링롤류 제품의 판매 호조와 독일 마인프로스트, 미국 카히키 인수 효과로 전년보다 33% 늘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