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물류기업 지분 인수
식량유통 인프라 본격 확충
포스코대우가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터미널을 인수했다. 식량유통 사업에 필요한 인프라를 확충하고 본격적인 사업 확대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포스코대우는 우크라이나 물류기업인 오렉심그룹으로부터 곡물 수출터미널 지분 75%를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발표했다.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해외 곡물 수출터미널의 운영권을 획득했다. 수출터미널은 곡물을 배에 싣기 전에 저장하는 창고다. 가격이 낮을 때 곡물을 비축했다가 수요가 급증할 때 곧바로 선적할 수 있다.

포스코대우, 해외 곡물 수출 터미널 운영권 국내기업 최초 획득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대우는 우크라이나에서 생산되는 곡물의 구매, 검사, 저장, 선적에 이르는 전 과정을 통제할 수 있게 됐다. 수출터미널은 우크라이나 남부 흑해 부근의 미콜라이프항에 있다. 오는 7월 준공되면 연간 250만t의 곡물을 출하할 수 있다. 포스코대우는 주로 옥수수와 밀, 콩 등을 취급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는 옥수수 수출 4위, 밀 수출 6위 국가다. 지난 10년간(2007~2017년) 식량 생산량은 약 2배(4000만t→7700만t), 수출량은 약 5배(850만t→4300만t) 증가했다. 이 나라에서 생산되는 곡물의 90%가 흑해 항만을 통해 수출된다. 이 중 22.3%가 미콜라이프항에서 수출된다.

포스코대우는 연 1500만t의 곡물을 거래하는 국내 최대 식량자원 기업이 된다는 목표를 세웠다. 2015년부터 쌀, 밀, 옥수수, 콩, 보리 등의 곡물 거래량을 늘리고 있다. 지난해 곡물 거래량은 420만t(추정)으로 2015년(84만t)보다 5배나 증가했다. 수출터미널을 비롯해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미얀마 쌀 도정 공장과 인도네시아 팜 농장 등을 기반으로 거래 물량을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