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7,300대 지원 목표

국토교통부가 고속도로를 통행하는 광역·시외버스의 추돌사고를 줄이기 위해 긴급자동제동장치(AEBS) 장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13일 국토부에 따르면 AEBS 장착 지원사업은 2017년 7월 사업용차 졸음운전 방지 대책의 후속조치로 시작됐다. 지원 대상은 기존 광역·시외버스를 대ㆍ폐차하고 신차를 구입하는 운송사업자다. 1대당 최대 250만원(국비 25%, 지방비 25%)을 지급해 사업자의 부담을 절반으로 줄인다는 것. 지원을 희망하는 사업자는 지자체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국토부는 올해 17개 시도의 버스 1,400대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어 2022년까지 총 7,300대에 AEBS를 탑재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올해에만 1,750만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2022년까지 9,125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국토부, 올해 광역버스 1,400대에 긴급자동제동장치 지원


한편, 국토부는 신차 구매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는 혜택도 준비했다. AEBS를 적용한 차는 2023년까지 출고 후 1년에 한해 고속도로 통행료 30% 인하 보험료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하이빔]승차감보다 주목받는 하차감이 뭐길래
▶ 판매 들어간 BMW X5, 퍼스트 에디션 '완판'
▶ FCA코리아, 할인으로 '레니게이드' 판매 늘려
▶ 쌍용차, 코란도에 골프백 4개 싣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