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의 하나로 평가받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공공 신뢰플랫폼 구축을 마치고, 이를 활용한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서비스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3일 발표했다.

분산형 원장 기술로도 불리는 블록체인 기술은 마치 레고블록처럼 정보를 블록들로 각기 연결해 저장하는 까닭에 해킹이 어려운 특징이 있다.

조폐공사는 이 플랫폼을 활용, 우선 성남시와 시흥시에서 모바일 지역사랑 상품권 시범 서비스에 들어갔다.

모바일 지역사랑 상품권은 스마트폰 앱으로 구입한 후, 가맹점에서 QR코드를 통해 상품이나 서비스를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소비자의 경우 보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지역사랑 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고, 가맹점은 수수료 부담을 줄이고 은행 환전의 번거로움도 해소할 수 있다고 조폐공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청년배당, 아동수당 등 각종 복지수당을 대상자에게 간편하게 전달할 수 있어 복지관련 행정비용도 줄일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조폐공사는 덧붙였다.

이 밖에 △온라인 전자문서의 위변조방지 서비스 △모바일 신원 정보를 안전하게 인증해주는 서비스 △각종 설문이나 여론조사 등에 필요한 모바일 투표 등에도 활용 가능하다.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블록체인 공공 플랫폼은 지폐를 만드는 조폐에서 나아가 화폐를 매개로 이뤄지는 온라인 거래에 신뢰를 부여해주는 사업”이라며 “공사 비전인 세계 최고의 조폐·인증·보안 서비스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