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소비

코오롱스포츠

워터 스포츠용 '웨더 몬스터'…물에 뜨는 조끼 주머니 달아
'쿨픽' 신소재 쓴 트레킹 웨어…여름철 시원한 야외활동 도와
변화무쌍한 날씨에 최적화…더 진화한 코오롱 '웨더코트'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코오롱FnC)의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게이트 투 네이처(Gate to Nature)’를 주제로 한 봄·여름 신상품을 출시했다. 이번 컬렉션은 ‘도심 속 삶에서 대자연을 갈망하는 라이프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했다.

○실용성 높은 웨더 코트 출시

이번 컬렉션을 대표하는 제품은 다양한 디자인으로 제작한 ‘웨더 코트’, 워터 스포츠를 위한 ‘웨더 몬스터’, 기능성을 강조한 ‘트레킹 테크’, 나비를 모티브로 만든 ‘노아프로젝트’ 아이템 등이다. 주로 변화무쌍한 기후환경 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제품들이다.

방미애 코오롱스포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상무)는 “자연을 존중하고 자연과 완벽하게 동화돼 결국 하나가 되는 것이 우리가 자연에 대해 가져야 하는 궁극의 태도임을 말하고 싶었다”며 “코오롱스포츠는 아웃도어의 험난한 환경 속에서 자연을 가장 행복하게 만나게 해주는 완벽한 매개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봄 다시 돌아온 웨더 코트는 예전보다 더 진화했다. 사파리, 슬릭 코트 등의 디자인으로 다양하게 제작했다. 트로피컬 프린트와 하운즈투스 체크(일반 체크보다 무늬가 거칠고 큰 것) 등의 프린트를 적용해 새로운 웨더 코트로 내놓은 것이다. 웨더 코트의 이너웨어나 단독 아우터웨어로 활용할 수 있는 경량 패딩도 함께 선보였다. 경량 패딩을 겹쳐 입으면 마치 여러 벌의 옷을 입은 것처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한기가 가시지 않은 간절기까지 입기에도 제격이다.

○기능성 강조한 워터 스포츠 웨어

변화무쌍한 날씨에 최적화…더 진화한 코오롱 '웨더코트'

이젠 일상생활 깊숙이 들어온 트레킹용 제품도 내놨다. 가공법과 기능성 소재를 다양하게 사용했다. 디자인도 젊은 층이 선호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트레킹 아이템에 적용된 ‘쿨픽’ 신소재는 착용한 사람의 체질에 따라 흡열 냉감과 접촉 냉감의 기능성을 선택적으로 발휘한다. 시원한 색상과 프린트 등 시각적인 효과를 총동원해 여름철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했다.

코오롱스포츠는 여름용 신발을 더 다채롭게 제작했다. 밑창부터 완전히 새롭게 만든 ‘토닉’은 디자인과 기능성 측면에서 여름에 신기 제격이다. 홑겹 샌드위치 메시 소재를 사용해 마치 슬리퍼를 신은 것처럼 시원하게 했다. 오래 걸어도 편안하도록 발의 아치 부분을 받쳐주는 구조적 안정성, 미끄러짐 방지 기능의 아웃솔 등 여름에 맞는 기능성을 갖췄다.

물놀이에 최적화된 의류도 눈길을 끈다. 지난해 처음 선보인 ‘웨더 몬스터’의 두 번째 버전을 새로 내놨다. 워터 스포츠에 적합한 기능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낚시할 때 꼭 필요한 플로팅 베스트는 안전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부력제를 넣고 뺄 수 있는 지퍼 장식을 달았다. 또 각종 장비,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여러 개의 주머니를 달았다. 카키색, 베이지색 위주의 단정한 색상을 주로 사용한 점, 웨더 몬스터의 고유 로고를 단 점 등이 눈에 띈다.

○환경보호 프로젝트도 진행

코오롱스포츠는 환경보호를 위한 ‘노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다섯 번째 테마는 나비다. 나비는 기후변화로 1만7500종의 수가 현격히 줄고 있어 보호가 시급한 종이다. 나비에서 영감을 받은 몽환적인 프린트와 자연과 좀 더 가까워지는 포레스트 카무플라주 프린트의 미니멀 캠핑 컬렉션 등을 출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코오롱스포츠는 미세먼지에도 주목하고 있다. 미세먼지를 먹는 가상의 식물인 ‘앳퓰랜트’를 설정해 미래의 정원을 상상하는 방식을 통해 흥미롭게 미세먼지 이슈를 다뤘다. 코오롱스포츠는 마쓰이 세이신 디자이너와 협업(컬래버레이션)해 제작한 ‘코오롱스포츠+세이신’ 컬렉션을 출시하고 있다. 올해 제품군은 앳퓰랜트를 다양하게 활용했다. 지금까지는 주로 도심 속 라이프스타일웨어를 선보였던 코오롱스포츠+세이신 컬렉션이 올해는 아웃도어 재킷과 팬츠 등 트레킹 아이템까지 확장하고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