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IBK기업은행(12,600 -1.18%)이 약 8억원을 투자한 영화 '극한직업'이 1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역대 흥행 영화 6위 자리에 오르자 기업은행 주주들이 받게 될 배당금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업은행은 '극한직업'에 투자조합 등 간접투자로 1억원, 직접투자로 7억원 등 약 8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영화의 총 제작비는 65억원, 이 가운데 12%에 해당하는 투자 수준이다.

'극한직업'은 개봉 20일 만에 1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 10일, 1200만 관객을 넘어서 '7번방의 선물'을 제치고 역대 코미디 영화 1위 자리에 올랐었다. 이어 11일에는 '괴물(1301만9740)'과 '도둑들(1298만 3330)'을 차례로 제쳤다.

12일 현재 '명량(1761만5437명)' '신과 함께1-죄와 벌(1441만1502명)' '국제시장(1426만2922명)' '아바타(1333만8863명)' '베테랑(1341만 4200명)'에 이어 역대 흥행 영화 6위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약 2주 내 발표될 기업은행의 배당 규모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주주들의 눈높이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금융담당 연구원은 "기업은행의 주가는 배당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특히 2월 배당 발표가 주가의 변곡점을 만들기 때문에 주주친화 차원에서 배당 규모와 배당성향의 방향성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주당 배당금으로 700원을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기업은행의 지난 4분기 실적은 시장 컨센서스(기대치)를 소폭 웃돌았다. 이자이익은 전기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와 6.3% 증가했고, 경쟁은행과 달리 수수료 수익은 특히 전기보다 8.4% 증가해 탄탄한 흐름을 보였다.

김 연구원은 "매년 발생하는 임금 인상 6% 관련 비용 170억원과 일회성 충당금 전입 364억원을 인식했다"며 "건전성 악화 징후도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고 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