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운영업체 부건에프엔씨
작년 매출 1700억 2배로 급증
'인플루언서' 임지현 상무의 힘
中·日 유통업체들이 먼저 러브콜
블리블리 제품을 직접 홍보하는 인플루언서 임지현 상무.  /부건에프엔씨 제공

블리블리 제품을 직접 홍보하는 인플루언서 임지현 상무. /부건에프엔씨 제공

화장품 블리블리와 여성복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가 급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1년 전보다 두 배 이상 급증했고, 올 들어 출시하는 신제품도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다. 스타일난다와 3CE 등으로 패션업계에서 대박을 친 난다와 비슷하다는 평도 나온다. 패션으로 시작해 화장품까지 영역을 넓히며 급성장하는 모습이 닮았다는 것이다.

임지현 상무의 ‘맨파워’가 핵심

패션·뷰티기업인 부건에프엔씨는 지난해 매출이 1700억원이었다고 12일 밝혔다. 2017년 매출은 829억원이었다. 1년 만에 매출이 두 배 이상으로 많아진 것이다.

블리블리·임블리 '제2의 스타일난다' 될까

화장품 블리블리의 성장 덕분이란 분석이다. 부건에프엔씨 관계자는 “그동안 여성복 임블리가 회사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지난해부턴 화장품 블리블리가 임블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커졌다”며 “물광에센스, 광채쿠션에 이어 인진쑥에센스가 히트하면서 베스트셀러 제품군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블리블리의 성장은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가 주도하고 있다. 임 상무는 인스타그램에서만 83만여 명의 팔로어를 보유하고 있다. 그가 입은 옷이나 바른 화장품 등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품절되는 일이 반복될 만큼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셀럽(유명인)’으로 통한다.

지난 11일 출시한 인진쑥밸런스샤워필터가 대표적인 사례다. 기존 제품인 인진쑥에센스의 성분을 샤워기 필터로 제조한 이 제품은 판매하자마자 30분 만에 1차 생산량이 품절됐다. 임 상무는 이 제품의 2차 생산분을 예약 주문받는다고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20여 분 만에 2차 생산분도 예약이 모두 찼다. 블리블리 관계자는 “생산량을 밝힐 순 없지만 기본 생산단위가 1만 개부터”라고 밝혔다.

블리블리 제품을 직접 홍보하는 인플루언서 임지현 상무.  ♣♣부건에프엔씨 제공

블리블리 제품을 직접 홍보하는 인플루언서 임지현 상무. ♣♣부건에프엔씨 제공

워터물광밤, 인진쑥리턴앰풀 등 임 상무가 소개하는 상품마다 모두 완판됐다. 그는 지난달엔 팬미팅도 열었는데, 팔로어들의 신청이 폭주해 팬미팅 좌석이 1분 만에 매진됐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여성복으로 시작해 화장품으로 급성장한다는 면에선 스타일난다와 비슷한 행보”라며 “스타일난다를 창업한 김소희 전 대표가 ‘은둔형 디자이너’였다면 ‘임블리’로 불리는 임 상무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남다른 마케팅이 성장 비결

부건에프엔씨는 블리블리를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 본점, 인천공항 신라면세점, 제주공항 JDC면세점과 롯데 현대 신세계 등 주요 백화점은 물론 전국 올리브영에 입점했다.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티몰 글로벌 뷰티 코너에 단독 브랜드관을 열었고, 일본 도쿄 신주쿠에 있는 쇼핑몰 루미네2에도 매장을 냈다. 모두 지난해 벌어진 일이다.

중국 일본 유통업체들이 먼저 ‘러브콜’을 보낼 정도로 브랜드 파워가 생긴 덕분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부건에프엔씨 전략의 핵심은 소비자와의 소통이다. 한 해 두 번 진행하는 ‘임블리 감사제’에서는 부건에프엔씨 대표 브랜드인 임블리와 블리블리, 남성복 멋남과 여성복 탐나나 등을 할인 판매한다. 여기에 콘셉트에 맞는 옷과 화장품을 함께 큐레이션 해주는 등 소비자 눈높이에 맞는 마케팅 전략도 함께 펼친다. 지난해 12월 연 감사제에선 온라인에서 하루 동안 11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지난해 크게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소비자와의 소통과 다양한 콘텐츠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더 많은 혁신적 시도로 올해도 브랜드 파워를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