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사 '홈 IoT 쇼핑' 서비스 협약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부사장·왼쪽)과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부사장)이  악수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부사장·왼쪽)과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부사장)이 악수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GS수퍼마켓에서 세제 주문해 줘.” “심플리쿡에서 파스타 재료 주문 부탁해.”

말 한마디로 세탁기와 냉장고가 상품을 주문할 수 있도록 하는 시대가 왔다. LG전자와 GS리테일은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장보기 서비스,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발표했다.

IoT 기반 장보기 서비스는 LG 스마트 가전제품에 음성으로 주문 명령을 내리면 인터넷을 통해 상품이 주문되는 방식이다. GS수퍼마켓, GS프레시, GS25, 심플리쿡 등 GS리테일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즉각 해당 상품을 발송하게 된다. 미국 등에서 도입된 ‘아마존 대시’보다 한 단계 진화한 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제품 사용 습관과 물건 구입 이력 등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좋아할 만한 상품이나 필요한 서비스를 모바일기기 앱(응용프로그램)이나 가전제품을 통해 알려주는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는 LG전자의 5G(5세대) 이동통신, 인공지능(AI), IoT 관련 기술을 접목해 GS리테일의 오프라인 매장을 첨단 매장으로 꾸미기 위해 협업한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