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밀레니얼 세대 사로잡은 신라면세점 '리뷰 마케팅'
신라인터넷면세점은 작년 9월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에서 ‘신라팁핑’이란 상품평 등록 서비스를 시작했다. 소비자가 작성한 리뷰(평가) 상단의 ‘구매’ 버튼을 다른 사람이 눌러 물건을 사면 일정액을 리뷰 작성자에게 돌려주는 게 핵심이다.

판매액의 일부는 신라면세점에서 쓸 수 있는 적립금과 포인트, 선불카드로 제공된다. 마진이 많은 화장품 등은 매출의 최대 3%, 마진이 적은 상품은 0.1%가 리뷰 작성자에게 돌아간다. 소비자의 자발적 리뷰가 늘면 그만큼 매출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전략은 들어맞았다.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상품평 작성이 봇물을 이뤘다. 서비스 시작 이후 다섯 달 동안 약 1만3000개 상품에 5만여 건의 리뷰가 달렸다. 작성자의 80% 이상은 여성이었고, 대부분이 20~30대였다. 사진과 동영상 등을 활용해 전문가 못지않게 작성한 리뷰도 적지 않았다. 상품평 한 개가 3000만원 이상의 매출로 연결되기도 했다.

신라면세점은 리뷰를 잘 작성하는 소비자 150명을 ‘전속 크리에이터’로 선발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유명 ‘인플루언서’ 못지않은 영향력 있는 리뷰어로 육성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월 1~5회 관련 콘텐츠를 제작하고, 회사로부터 별도의 보상을 받는다. 신라면세점은 이들에게 브랜드 협찬을 연결해 주고, 오프라인 행사에도 초대하기로 했다. 면세점 상품도 협찬할 계획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