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 전기·수소차 1만4000대 보급…11일부터 보조금 접수

서울시가 올해 전기·수소차 1만4천대 보급을 목표로 11일부터 1차 보조금 접수를 한다고 10일 밝혔다.

시가 올해 보급하는 전기차는 총 1만 3천600대다.

대기오염의 주요 배출 원인인 노후경유차를 전기차로 전환하기 위해 전기승용차 9천55대, 화물차 445대에 대해 각각 보조금을 지급한다.

전기택시는 작년보다 30배 많은 3천대, 대형버스는 작년보다 약 3.3배 많은 100대를 보급한다.

골목을 누비는 전기이륜차는 1천대를 보급한다.

수소차는 작년 55대에서 올해 307대로 대폭 확대 보급한다.

올해 보급물량 1만4천대는 과거 10년간 보급한 누적대수 1만1천512대보다 큰 규모다.

시는 이를 통해 연말까지 전기·수소차 2만5천대 시대를 연다는 계획이다.

보조금 신청대상은 서울시에 주소를 둔 개인, 서울시에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기업·공공기관이다.

구매자가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정해진 기한 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시로 제출하면, 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1천206만~1천350만원, 전기이륜차(경형) 200만~230만 원을 차등 지원한다.

수소차는 3천500만원(차량가액의 약 50%)을 정액 지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 전기차 통합콜센터(☎ 1661-0970), 환경부 통합포털(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시는 올해 전기차 공용충전기 294기(급속 144, 완속 150)도 추가로 설치해 연말까지 총 1천15기를 설치한다.

또 수소차 증가에 대비해 현재 운영 중인 상암과 양재 수소차 충전소의 1일 충전능력을 80여대까지 향상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