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 인터뷰 - 이성규 삼성자산운용 매니저

규칙에 따라 포트폴리오 구성
시장 전망·심리에 안 휘둘리고
투자금 불려나갈 수 있어

각국 대표지수 수익률 데이터로
상승추세 시장 지속적 편입 가능

주식·채권·금·현금 4가지 자산
똑같은 비율로 유지하면
시장평균보다 높은 성과
이성규 삼성자산운용 매니저 "투자 아이디어만 있으면 ETF로 자산배분 가능"

개인투자자들이 직접 자산 배분 포트폴리오를 짜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주식 채권 원자재 등 다양한 자산을 골고루 매입해야 하는데, 시장마다 거래 방식과 규모가 제각각이기 때문이다. 시장전문가들은 이런 고민을 덜어줄 도구로 상장지수펀드(ETF)를 꼽는다. ETF는 특정 자산의 가격을 추종하는 상품이다. 각국 대표 주가지수, 금, 원유, 채권 등 추종하는 자산이 다양하다. 주식시장에 상장돼 있어 거래도 쉽다. ETF로 직접 자산을 배분해 투자하는 개인투자자가 늘어나고 있는 이유다.

이성규 삼성자산운용 매니저(사진)는 “ETF의 등장으로 개인투자자도 아이디어만 있으면 규칙을 정해 자산을 배분할 수 있게 됐다”며 “규칙에 따라 자산을 배분하기 때문에 개인투자자들도 시장전망이나 심리에 휘둘리지 않고 자산을 불려나갈 수 있는 게 장점”이라고 조언했다. 이 매니저는 개인투자자들이 따라할 수 있는 다양한 ETF 전략을 담은 《주식투자 ETF로 시작하라》의 저자이기도 하다.

각국 대표지수 수익률이라는 단순한 데이터로도 개인투자자들이 규칙에 따른 자산배분 전략을 짤 수 있다는 게 이 매니저의 설명이다. ‘모멘텀 투자 전략’이 그렇다. 오르는 주식이 앞으로도 상승세를 이어갈 확률이 높다는 게 근거다. 예를 들어 각국 대표지수의 최근 6개월이나 3개월 수익률 데이터를 확보한 다음 가장 상승률이 높았던 세 국가를 골라 투자금을 똑같이 나눠 담을 수 있다. 1개월에 한 번씩 수익률을 점검해 다시 기준에 맞게 ETF를 사고판다. 그리고 이 과정을 주기적으로 반복해 포트폴리오를 유지한다. 그는 “이렇게 하면 상승 추세에 올라탄 시장을 포트폴리오에 지속적으로 편입하는 효과가 있다”며 “원칙에 따라 매매하면 되기 때문에 심리에 휘둘리지 않고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 모멘텀 전략을 기반으로 조금 더 복잡한 조건을 가미한 게 그가 운용하는 ‘삼성 EMP글로벌로테이션’ 펀드다. 이 펀드는 특정 국가, 섹터, 테마 등 자산군별로 최근 1개월부터 12개월까지 수익률의 평균값을 산출한 다음 상대 수익률이 높은 자산을 포트폴리오에 편입한다. 일정 기간 절대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자산은 국채와 같은 안전자산으로 대체해 손실을 최소화하는 방법도 함께 활용한다.

이 전략을 1991년부터 2014년까지 코스피200과 S&P500에 적용한 결과 각각의 지수에 투자한 것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는 게 삼성자산운용의 설명이다. 이 기간 코스피200은 268%, S&P500은 530% 올랐지만 모멘텀 전략을 활용해 두 자산을 바꿔 담은 결과 1565% 수익이 났다.

이 매니저는 개인투자자들이 따라 할 수 있는 더 간단한 자산 배분 방법도 소개했다. 영국 투자분석가인 해리 브라운이 고안한 ‘영구 포트폴리오’ 전략이다. 주식 채권 금 현금 등 네 가지 자산을 포트폴리오에 똑같이 담아 유지하면 장기적으로 시장 평균보다 높은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게 이 전략의 핵심 아이디어다.

ETF로 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려면, 예를 들어 주식은 ‘KODEX 선진국MSCI World’, 채권은 ‘KODEX 국채선물10년’, 금은 ‘KODEX 골드선물’ 그리고 현금성 자산 성격이 강한 단기채에 투자하는 ‘KODEX 단기채권’을 활용할 수 있다. 비슷한 지수를 추종하는 다른 ETF로도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다.

각 ETF를 같은 비중으로 투자한 다음 1년이 지나면 오른 자산은 팔고 내린 자산은 더 담아 똑같이 비중을 맞춘다. 이 매니저는 “각 자산의 상관관계가 낮아 변동성을 낮출 수 있다”며 “투자 방법이 간단해 포트폴리오 구성이 낯선 개인투자자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