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S마킷 보고서…삼성·LG전자는 대형·초과질 프리미엄 전략으로 대응
LCD TV시장서 중국에 첫 추월 허용…"한국, 주도권 뺏겨"

지난해 전세계 LCD TV 시장에서 중국이 한국을 처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LCD 패널에 이어 LCD TV까지 1위 자리를 중국에 내준 데다 앞으로 격차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최근 10여년간 지켜온 TV 시장의 '메이드 인 코리아' 아성이 무너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올레드와 QLED, 마이크로LED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우리 업체들이 '기술 초격차'를 토대로 선전하고 있어 앞으로도 이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전세계 LCD TV 출하대수는 모두 1억5천216만5천여대로, 이 가운데 중국 업체가 31.9%(4천856만1천여대)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이 4천658만4천여대(30.6%)로 그 뒤를 이었고 ▲ 일본 2천218만9천여대(14.6%) ▲ 유럽 421만4천여대(2.8%) ▲ 미국 358만2천여대(2.4%) ▲ 대만 289만6천여대(1.9%) 등의 순이었다.

중국이 LCD TV 출하 대수에서 한국을 제치고 글로벌 1위로 올라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7년에는 한국의 점유율이 32.4%로, 중국(27.2%)을 비교적 큰 차이로 앞선 바 있다.

특히 지난해 3분기에는 중국의 점유율이 34.7%까지 오르면서 격차는 점점 더 확대되는 양상이다.

IHS마킷은 보고서에서 "LCD TV 패널 시장에서 중국이 지난 2017년부터 한국을 앞서더니 지난해부터는 LCD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추월하기 시작했다"면서 '떠오르는 중국(Rising China)'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지난해 전세계 대형 TFT-LCD 패널 시장에서 중국 BOE가 점유율 23%를 기록하면서 LG디스플레이(20%)에 앞섰으며, 대만 이노룩스(17%)와 AUO(15%)가 삼성디스플레이(8%)를 제치고 각각 3, 4위에 올랐다.

보고서는 "디스플레이 업계에서 중국의 급부상은 결국 TV 세트 시장에도 영향을 미친다"면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여전히 세계 TV 시장에서 1, 2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지만 중국이 주도권을 가져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대형·초고화질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는 LG전자와 삼성전자가 각각 올레드와 QLED 기술을 기반으로 성장세를 주도하면서 새로운 시장 개척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전자의 올레드TV 출하 대수는 지난 2016년에는 66만6천400대에 그쳤으나 2017년 117만8천여대로 늘어난 뒤 지난해에는 3분기까지만 104만5천여대에 달하면서 신기록 달성이 확실시됐다.

세계 올레드TV 출하 대수도 지난 2017년 159만2천여대에서 지난해 254만대까지 늘어난 데 이어 올해는 340만대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맞서 삼성전자는 8K 초고화질 QLED TV를 '대표주자'로 내세우며 글로벌 TV 시장 1위 자리를 지킨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 대당 2천500달러 이상 시장에서 점유율이 48.2%에 달했고, 75인치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는 54.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덕분에 지난해 3분기까지 글로벌 TV 시장에서 49분기 연속 점유율 1위를 유지했다.

업계 관계자는 "TV 시장에서는 여전히 LCD가 대세이고, 중국 업체들이 점유율을 빠른 속도록 올리면서 동시 기술 수준도 높이고 있어 한국 업체들로서는 위기감을 가져야 할 때"라면서 "다만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올레드와 QLED 진영을 주도하고 있어 전망이 어둡지만은 않다"고 설명했다.
LCD TV시장서 중국에 첫 추월 허용…"한국, 주도권 뺏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