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원에도 4년 뒤 수요 80% 수입에 의존"
중국 정부가 자국의 반도체산업을 집중 지원하고 있지만 중국 업체들의 반도체 시장 영향력은 커지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8일 글로벌 시장 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중국 기업들의 반도체 생산 규모는 2018년 238억달러에서 2023년 470억달러로 5년간 약 2배로 늘어날 전망이다. 같은 기간 중국 전체 반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자국 반도체 생산량 비중은 15.3%에서 20.5%로 올라갈 것으로 분석됐다. 자국 내 필요한 반도체의 약 80%에 해당하는 1820억달러어치를 해외 반도체기업으로부터 구매해야 한다는 의미다.

IC인사이츠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신산업으로 인해 세계 반도체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2023년 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는 5714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이 가운데 중국 기업들의 반도체 생산량(470억달러)이 차지하는 비중은 8.2%에 불과한 셈이다. IC인사이츠는 “중국 정부가 제조업 육성을 위해 내놓은 ‘메이드 인 차이나 2025’ 프로젝트에서 제시한 반도체 자급률 목표치(2020년 40%·2025년 70%)를 달성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IC인사이츠는 중국의 정보통신기술(ICT)기업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인텔, 대만 TSMC 등 해외 반도체기업으로부터 반도체를 대량 구매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 기업의 중국 현지 생산이 늘어나면서 2023년 중국 내 반도체 생산량 비중은 최소 50%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