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삼성, 광고 심의국에 문제제기
"소비자가 오해"…자제 권고
‘완벽한 컬러의 올레드 TV.’ TV 광고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표현이지만 미국에서는 이런 문구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경쟁사 등 다른 회사 제품과 비교하는 과정에서 소비자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7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미국 자율광고 심의기구인 미국광고국(NAD)은 이달 초 LG전자의 올레드 TV 광고에 대해 ‘완벽한 컬러를 구현한다’는 표현을 사용하지 말도록 권고했다. 올레드 TV 광고 논란은 삼성전자의 문제 제기에 따른 것이다. NAD는 양측의 주장을 놓고 심의 절차를 거친 끝에 이렇게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LG전자가 온·오프라인을 통해 올레드 TV를 광고하면서 타사 제품과 비교해 ‘트루 컬러의 정확성’ ‘완벽한 컬러’ ‘역대 최고의 TV’ 등의 표현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LG전자는 ‘진정한(true)’ ‘완벽한(perfect)’ ‘역대 최고(best ever)’ 등 모호하고 정량화할 수 없는 단어들은 일종의 ‘광고적 과장 표현’으로 이성적인 소비자들의 오해를 초래할 가능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NAD도 LG전자의 주장을 대부분 받아들였다. ‘트루 컬러의 정확성’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비교의 메시지가 없는 데다 일정 부분 근거가 있다고 판단했다. ‘역대 최고의 TV’라는 광고 문구도 일반적인 홍보성 표현으로 봤다.

다만 ‘완벽한 컬러’라는 말은 근거가 부족하고, 소비자들이 오해할 소지가 있다며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업계 자율기구인 NAD의 결정은 법적인 강제 사항은 아니지만 기업들이 대체로 따르는 게 관례다. LG전자는 이번 결정에 대해 “‘역대 최고의 TV’ ‘완전한 블랙’ ‘무한 명함비’ 등의 표현은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완벽한 컬러’라는 표현은 심의 과정에서 이미 자발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