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ISE 2019'서 공개
삼성 ‘82인치 8K’

삼성 ‘82인치 8K’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유럽 최대 상업용 디스플레이(사이니지) 전시회 ‘ISE 2019’에 참가해 차세대 사이니지 제품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5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 자사 프리미엄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패널에 8K 해상도를 지원하는 82인치 사이니지(사진 왼쪽)를 공개했다고 6일 밝혔다. 상업용 시장에 선보이는 첫 8K 디스플레이다. 8K 패널은 가로와 세로 해상도가 각각 7680, 4320으로 프리미엄 패널 표준인 초고화질(UHD) 패널보다 화질이 네 배 선명하다. 제품 내부에 탑재된 인공지능(AI) 엔진이 밝기와 명암비 등을 자동으로 보정해 UHD급 이하 콘텐츠 영상을 8K 수준의 고화질 영상으로 바꿔준다. 지난달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에서 공개한 모듈러 방식의 디스플레이 ‘더월’ 292인치 8K 제품도 이번 전시회에 선보였다.
LG ‘투명 올레드’

LG ‘투명 올레드’

LG전자는 ‘투명 올레드(OLED) 사이니지’(오른쪽)를 전면에 배치했다. 디스플레이에 표현되는 정보를 보면서 동시에 투명한 화면 뒤에 놓인 상품도 볼 수 있어 의류 매장 쇼윈도나 자동차 유리창 등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이번 전시회에선 터치 필름을 내장한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가 전 세계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처럼 터치로 화면을 조작할 수 있는 제품이다. LG전자는 화면을 오목하고 볼록하게 구부릴 수 있는 ‘오픈 프레임 올레드 사이니지’ 88장으로 만든 ‘올레드 폭포’ 조형물도 전시장에 설치했다. 선명한 화질의 ‘파인피치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 사운드 시스템이 내장된 ‘130인치 LED 사이니지’, 창문 등에 붙여 사용하는 ‘컬러 투명 LED 필름’ 등도 공개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