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력계 변화로 출력과 주행가능거리 크게 높여

BMW가 부분변경 7시리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종을 공개했다.

BMW, 성능 높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745e 공개


4일 BMW에 따르면 차명은 예전 740e보다 한 단계 숫자를 올린 745e로 정했다. 높아진 숫자만큼 성능을 개선했다는 것. 기존 4기통 2.0ℓ 엔진을 6기통으로 바꿔 최고 286마력을 발휘하고, 전기모터를 더하면 시스템 최고출력은 394마력으로 740e와 비교해 68마력 올랐다. 최대토크 역시 40.8㎏·m에서 61.0㎏·m로 향상했다. 덕분에 0→100㎞/h 가속은 0.3초 줄어든 5.1초로 당겼다. 다만 전기모드로 갈 수 있는 최고시속은 140㎞로 예전과 같다.

BMW, 성능 높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745e 공개

BMW, 성능 높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745e 공개


주행가능거리도 눈에 띄게 늘었다. 고전압 배터리를 사용해 1회 충전 시 EV모드 주행거리는 최장 58㎞다. 기름 한 방울 쓰지 않고 740e(최대 26㎞)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거리다. 이와 함께 소프트웨어 개선으로 충전효율을 높이고 엔진과 전기모터 작동 때 운전자가 느낄 수 있는 이질감을 줄였다.

운전모드는 맥스와 오토 e드라이브 등 복잡했던 명칭에서 하이브리드와 전기, 배터리 컨트롤로 단정하게 바꿨다. 특히 운전자가 필요한 만큼의 전력을 수동으로 설정한 뒤 충전할 수 있는 배터리 컨트롤은 충전범위와 속도를 높여 활용도를 키웠다.

BMW, 성능 높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745e 공개


트림 구성은 길이와 구동방식에 따라 크게 745e와 745Le, 745Le x드라이브 등 세 가지로 나뉜다. 겉모양은 일반 7시리즈와 같다. 친환경차라고 특별함을 나타내는 부분은 어디에도 없다. 앞바퀴 뒷펜더에 추가로 충전 포트를 마련한 게 전부다.

실내는 가죽과 알칸타라, 은은한 금속으로 꾸몄다. 변속레버 주변에 배터리 버튼과 e드라이브 전용 디지털 계기판을 제외하면 일반 7시리즈와 같다.

한편, 새로운 7시리즈 PHEV는 3월 열리는 2019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데뷔하고 10월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국내 출시는 미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4분기 나올 제네시스 GV80, '역동과 편의' 담아
▶ "韓운전면허증으로 美루이지애나서도 운전 가능"
▶ 혼다코리아, "오딧세이 구매시 240만원 지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