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마지막주 휘발유 평균가 0.8원 내린 1천344.7원…"당분간 보합 예상"
기름값 하락세 멈췄다…알뜰주유소에선 13주만에 상승 반전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와 경유 가격의 하락세가 사실상 중단됐다.

주간 하락폭이 1원에도 못 미쳤으며, 특히 알뜰주유소의 경우 13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조사돼 조만간 기름값이 다시 오르면서 운전자들의 부담이 커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0.8원 내린 1천344.7원으로 집계됐다.

13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지난 2016년 3월 둘째주(1천340.4원)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낮은 가격을 기록했지만 주간 하락폭은 지난해 11월 유류세 인하 조치 이후 가장 작았다.

자동차용 경유도 1천243.3원으로 한주만에 0.6원 내리는 데 그치면서 사실상 보합세를 나타냈다.

실내용 등유는 1.4원 하락한 937.5원으로 11주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6월 첫째주(937.2원) 이후 최저치다.

상표별로는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에서 휘발유와 경유가 각각 전주보다 ℓ당 평균 0.2원과 0.7원 오른 1천315.0원, 1천213.8원에 판매돼 13주만에 처음으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1.6원 내린 1천362.0원을 기록하면서 주요 상표 중에서 가장 하락 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가장 비싼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1천454.7원으로 전주보다 4.9원이나 내리며 비교적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반면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0.2원 오른 1천302.6원을 기록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의 높은 원유 생산수준 지속이라는 하락 요인과 미국의 베네수엘라 석유 부문 제재라는 상승 요인 등이 혼재해 약보합세를 보였다"면서 "국내 제품 가격은 지난 3주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던 국제유가의 영향으로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0.6달러 내린 60.6달러에 거래됐다.
기름값 하락세 멈췄다…알뜰주유소에선 13주만에 상승 반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