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가격 2배 올리고 '1+1 판매' 광고는 과장"

구매한 물건을 하나 더 덤으로 주는 '1+1 판매'를 한다며 물건 2개 값을 받고 판 대형마트에 공정거래위원회가 과징금을 부과한 것은 정당하다고 법원이 판결했다.

서울고법 행정2부(양현주 부장판사)는 1일 롯데쇼핑이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낸 시정명령 취소청구 소송 파기환송심에서 원고의 일부 청구를 기각했다.

롯데쇼핑은 2016년 11월 공정위가 롯데마트의 거짓·과장 광고를 이유로 시정명령과 함께 1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자 이를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냈다.

공정위는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들이 1+1 판매를 하면서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 것이 과장 광고에 해당한다고 봤다.

예를 들어 개당 2천600원이던 쌈장 가격을 두 배인 5천200원으로 인상한 뒤 1+1 행사를 하는 식이었다.

오히려 개당 제품 가격을 더 인상해 판매한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1심은 "1+1 판매는 할인판매와 묶음 판매의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는데 관련 규정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법령이 구비되지 않은 문제를 기업에 전가할 수 없다"며 공정위의 처분을 뒤집었다.

하지만 2심을 맡은 대법원은 이런 방식의 1+1 판매가 소비자에게 불리한 과장 광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공정거래 소송은 서울고법이 1심을 맡고 대법원이 2심을 맡는 2심제로 운영된다.

대법원은 "일반 소비자 관점에서는 이 광고를 적어도 '종전의 1개 판매가격으로 2개 구매하는 것보다 유리하다'는 의미로 인식할 여지가 크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는 표시광고법이 금지하는 '소비자를 속이거나 잘못 알게 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공정한 거래질서를 저해할 우려가 있는 광고'에 해당한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이와 같은 대법원 판단 취지에 따라 선고를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