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연말 2개월 연속으로 생산과 투자가 동반 감소했다.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7월째 동시 하락하면서 경기 하강 우려가 커졌다.

31일 통계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산업생산지수(계절조정계열)는 전월 대비 0.6% 하락했다. 지난해 9월 1.4% 감소한 뒤 10월 1.2% 반등했지만 11월 -0.7%에 이어 지난달까지 2개월 연속 줄어들었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전월 대비 0.8% 증가했다. 소매판매는 지난해 10월 0.2%, 11월 0.5% 증가한 데 이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0.4% 감소했다. 지난해 3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했던 설비투자는 9~10월엔 증가했다. 그러나 11월 -4.9%에 이어 2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건설업체 시공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 대비 2.4% 증가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 대비 0.2포인트 하락해 9개월째 내렸다. 이 지표가 9개월 이상 하락한 건 1997년 9월~1998년 8월 이후 처음이다. 경기 예측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2포인트 하락해 7개월 연속 떨어졌다.

지난해 연간 전 산업생산은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2000년 집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소비는 전년 대비 5.5% 증가했지만 설비투자는 4.2% 감소했다. 설비투자 감소폭은 금융위기 이후 9년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