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과 대우조선 인수 MOU

조선지주사 설립…산은 2대주주
대우조선해양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국내 1위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과 합작해 조선통합법인을 설립하는 방식으로 대우조선의 민영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산은은 31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에 관한 조건부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산은이 대우조선해양 보유 지분 55.7% 전량을 신설되는 조선통합법인에 현물 출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선통합법인 산하에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뿐 아니라 현대중공업 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도 편입된다. 현대중공업은 조선통합법인의 1대 주주가 되고, 산은은 현물 출자하는 대신 신주를 배정받아 2대 주주가 된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1조5000억원을 지원하고, 자금이 부족하면 1조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강경민/김보형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