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광주형일자리 모델 확산…상반기 2~3곳 선정"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광주형일자리 모델 확산…상반기 2~3곳 선정"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월 말까지 광주형 일자리를 다른 곳에도 적용할 수 있는 지역상생 일자리 모델로 만들어 올 상반기 안에 2∼3개 지방자치단체에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30일 세종에서 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광주형 일자리처럼 중앙정부와 지자체, 노사가 함께 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을 하려면 예산이나 세제 등 어떤 지원을 할 수 있을지 검토중"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를 2월 말까지 지역상생 일자리모델로 일반모델화해서 지자체에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지역상생 일자리모델 가이드라인이 나오면 지자체에서 이를 토대로 지역에 적합한 일자리모델 사업을 만들어 신청하도록 한 뒤 심사를 거쳐 상반기 내에 2∼3개 지자체에 모델을 적용할 것"이라며 "기초나 광역 자치단체 모두가 해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광주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광주시와 현대자동차의 투자협상은 지난 30일 마무리됐다.
광주시는 31일 오후 광주시청에서 현대차와 투자협약식을 연다.

임금을 낮추는 대신 지자체가 주거와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광주형 일자리는 지난해 12월 5일 합의가 무산된 뒤 두 달 만에 극적으로 재합의에 이르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