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엔 수출액 18.5% 증가…경차수출 8분기 연속 증가
작년 자동차 수입 15.9% 증가
작년 승용차 수출 1.8%↓, 한 해 늘었다가 다시 감소

지난해 승용차 수출액이 1년만에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다만, 4분기엔 두자릿수 증가하며 5분기만에 큰 폭 반등에 성공했다.

30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승용차 수출액은 375억달러로 전년보다 1.8% 감소했다.

수출 대수는 전년보다 2.8% 줄어든 247만대였다.

승용차 수출액은 2015년부터 2년 연속 감소하다가 2017년 4.5% 늘며 3년만에 늘었지만 지난해 다시 쪼그라들었다.

경차 등을 제외한 나머지 주력 품목 부진이 원인으로 꼽힌다.

국가별로 보면 캐나다(6.9%), 러시아(49.9%), 이탈리아(10.3%) 등으로 수출은 늘었고 미국(-7.0%), 호주(-4.8%), 독일(-5.7%) 등은 줄었다.

유럽지역으로 경차·친환경차 수출은 늘었다.

러시아로는 대부분 종류 차량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관세청은 분석했다.

수입액은 111억달러로 전년보다 15.9%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독일(19.9%), 미국(11.0%), 일본(4.8%) 등 대부분 국가에서 증가했다.

국내 수요 증가와 일부 브랜드 신차 효과 등이 배경으로 분석된다.

분기별로 보면 4분기 승용차 수출액은 107억달러로 1년전 같은 기간보다 18.5% 늘었다.

2016년 4분기 이후 계속 감소하다가 5분기만에 증가했다.

4분기 수출을 국가별로 보면 미국(24.3%), 러시아(77.3%), 캐나다(45.4%) 등은 증가했고 호주(-4.8%), 사우디아라비아(-27.5%) 등은 줄었다.

경차 수출은 13.2% 늘어나며 8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친환경차 수출은 63.1%나 늘면서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분기 10.8%에서 14.4%로 상승했다.

4분기 승용차 수입액은 28억달러로 1년 전보다 7.1% 줄었다.

국가별로는 일본(2.7%), 미국(11.4%), 남아프리카공화국(31.9%) 등에서 늘었고 독일(-4.8%), 영국(-32.6%) 등은 줄었다.

독일 차 수입은 2분기째 감소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