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업 등 非제조업 '역대 최저'
중소 제조업체가 체감하는 경기전망지수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9년 이후 가장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 침체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23일 중소기업 3150개를 대상으로 ‘2019년 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한 결과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전월보다 4.6포인트,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3포인트 하락한 76.3으로 조사됐다고 29일 발표했다. 4개월 연속 하락세다.

中企 체감경기도 넉달째 위축

이 중 제조업의 2월 경기전망은 전월보다 6.2포인트 빠진 75.1, 비제조업은 3.7포인트 내린 77.0으로 집계됐다. SBHI는 100 이상이면 경기에 대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음을 의미한다.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전체 산업과 비제조업은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5년 2월 이후 가장 낮았다.

2002년부터 통계를 작성한 제조업은 2009년 3월(70.5) 후 최저를 기록했다. 중기중앙회는 경기 침체 속에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중소기업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어 비관적 전망을 하는 기업인이 많았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 제조업에서는 ‘가죽가방 및 신발’이 75.1에서 54.7로 큰 폭으로 빠지는 등 19개 업종에서 악화했다. 지수가 오른 업종은 ‘전기장비’(83.3) ‘종이 및 종이제품’(76.6) 등 2개에 그쳤다. 대표적 비제조업인 건설업(76.4)과 서비스업(77.1)도 인건비 상승 영향으로 전월에 비해 각각 4.5포인트, 3.6포인트 내렸다.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복수응답)를 묻는 항목에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62.5%)과 ‘내수부진’(62.4%)이라는 응답이 높았다. 이어 ‘업체 간 과당경쟁’(37.7%) ‘원자재 가격상승’(22.2%) 순으로 나타났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