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왼쪽부터)과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황 사장의 부인 노장미 씨,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29일 ‘유니버설 리더’호의 명명 취항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하고 있다. 현대상선 제공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왼쪽부터)과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황 사장의 부인 노장미 씨,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29일 ‘유니버설 리더’호의 명명 취항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하고 있다. 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이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30만t급 초대형 유조선(VLCC) 5척을 인도받는다. 이를 제외하고도 앞으로 20척의 선박 인도가 예정돼 있어 현대상선 안팎에서는 재도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상선은 29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VLCC ‘유니버설 리더’호의 명명 취항식을 열었다. 조선소에서 건조를 마친 선박을 선주에게 인도하기 전에 선박의 이름을 붙여주고 무사 항해를 기원하는 행사다.

유니버설 리더호는 현대상선이 2017년 9월 대우조선해양과 맺은 VLCC 5척 건조계약에 따라 처음 넘겨받는 선박이다. 나머지 4척은 오는 9월까지 두 달 간격으로 인도받는다. 이 선박들엔 황산화물 저감설비인 스크러버와 경제운항속도에 최적화된 엔진이 설치됐다.

이날 행사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황 사장의 부인인 노장미 씨가 선박에 연결된 밧줄을 자르는 대모(代母) 역할을 맡았다.

유 사장은 “VLCC 5척을 시작으로 2020년 2만30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급 12척, 2021년 1만5000TEU급 8척 등의 인도가 예정돼 있다”며 “유니버설 리더호 취항은 한국 해운 재건 부활의 신호탄이자 현대상선 재도약을 위한 본격적인 시작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