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연찬회서 만난 이낙연 총리·손경식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주최한 최고경영자 연찬회가 24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손경식 경총 회장(왼쪽)은 개회사에서 “치열한 국제 경쟁 속에 혁신에서 밀린 기업은 패자로 전락한다”며 “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분발이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는 축사에서 “봄이 가기 전에 경총 지도부를 모시겠다”며 ‘막걸리 회동’을 제안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