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째 최고가 표준주택…대림 이해욱·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뒤이어

정부가 고가 표준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대폭 인상한 가운데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주택이 최고가 표준주택 자리를 수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대지면적 1천758.9㎡에 연면적 2천861.83㎡ 규모인 이 주택은 작년 169억원에서 올해 270억원으로 59.7% 올라 전국 22만개 표준주택 중 가장 비싼 주택으로 평가됐다.
[공시가격 인상] 이명희 회장 한남동 집 169억→270억 '1위 수성'

표준 단독주택은 한국감정원이 감정가를 산정할 때 표본으로 삼는 주택으로, 지방자치단체가 개별단독주택의 공시가를 정할 때 기준이 된다.

이 회장의 주택은 2016년 표준주택이 된 이후 4년 연속 최고가 표준주택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러나 이 회장 자택은 표준 단독주택 22만호 중에서 가장 비쌀 뿐, 전체 주택 중에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한남동 단독주택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장의 자택은 표준 단독주택에 포함돼 있지 않은데, 작년 4월 개별 단독주택 공시에서 261억원으로 평가됐다.

한남동 자택을 포함해 이태원 등 이 회장이 용산에 소유한 단독주택은 작년 개별주택 공시가격 상위 1∼5위를 휩쓸었다.

고가 표준주택 상위 10위권의 공시가격은 모두 100억원을 훌쩍 넘겼다.

2위는 강남구의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의 주택(대지면적 1천33.7㎡·연면적 2천617.37㎡)으로, 작년에 비해 23.7% 오른 167억원으로 평가됐다.

이 회장의 주택은 공시 예정가격은 168억원이었으나 최종적으로는 1억원 감액됐다.

3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소유한 이태원 주택(1천6.4㎡·1천184.62㎡)으로 108억원에서 올해 165억원으로 52.7% 올랐다.

두 주택은 모두 올해 처음 표준주택으로 분류됐다.

4위는 용산구 이태원 최모씨의 주택(1천223.0㎡·460.63㎡)으로 111억원에서 40.5% 오른 156억원으로 평가됐다.

이어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한남동 주택(1천118.0㎡·488.99㎡)은 공시가격이 95억1천만원에서 141억원으로 48.2% 뛰면서 5위를 기록했다.

6위는 올해 표본주택으로 새로 지정된 안정호 시몬스침대 대표의 강남구 삼성동 자택(868.3㎡·1천496.60㎡)으로 작년 106억원에서 올해는 137억원으로 29.2% 올랐다.

7번째로 비싼 표준주택은 이종철 풍농회장의 성북구 성북동 주택(2천824.0㎡·502.48㎡)로 97억7천만원에서 132억원으로 35.1% 상승했다.

8위는 용산구 한남동의 주택(968.0㎡·1천30.12㎡)으로 88억1천만원에서 131억원으로 48.6% 올랐고, 9위는 이동혁 고래해운 회장 자택(883.0㎡·878.82㎡)으로 81억1천만원에서 123억원으로 51.6% 상승했다.

10위는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의 삼성동 다가구 주택(1천293.0㎡·555.64㎡)으로 87억4천만원에서 117억원으로 33.8% 올랐다.

작년 5위였던 최태원 SK회장의 한남동 주택(969.9㎡·903.46㎡)은 지난달만 해도 132억원으로 공시 예정가가 제시됐으나 그 사이 멸실돼 톱 10 순위에서 제외됐다.

작년 7위였던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 자택(2천89.0㎡·728.06㎡)과 8위였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소유한 이태원동 집(851.0㎡·891.95㎡)도 10위권에서 밀려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