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판장 등 2천600여곳 운영…전통시장 주변도로 2시간 주차 허용

설을 앞두고 물가·생계비 부담을 최소화하도록 성수품 공급을 확대한다.

정부는 설에 수요가 증가하는 15개 품목의 공급을 평소의 1.2∼5배로 늘리는 계획을 추진하기로 22일 국무회의에서 결정했다.

배추, 무, 사과, 배의 경우 평소의 153%, 193%, 151%, 180% 수준으로 각각 공급을 늘리고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공급량은 153%, 120%, 120%, 125%로 확대한다.
[설민생대책] 성수품 공급 확 늘리고 시장·지역상품권 할인판매

명태, 오징어, 갈치, 조기, 고등어는 각각 평소 대비 105%, 112%, 107%, 113% 수준으로 늘리고, 밤과 대추는 각각 270%, 500%로 공급 물량을 확대한다.

당국은 한파나 폭설 등 기상의 영향을 줄이도록 생산 현장을 상대로 한 기술 지도를 강화하고 필요하면 비축 물량을 방출할 계획이다.

특히 조류 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 방역 대책을 편다.

성수품 배송 차량을 확대하고 도심 통행을 허용하며, 제수·선물용 물품의 통관을 신속하게 처리하는 등 공급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지원한다.
[설민생대책] 성수품 공급 확 늘리고 시장·지역상품권 할인판매

주요 물품을 싸게 살 수 있는 판매장을 대거 운영한다.

농축협 하나로마트, 농협판매장, 산림조합 임산물 판매장 등을 활용한 특판장을 2천238개소 운용한다.

또 직거래 장터 171개소, 로컬 푸드마켓 224개소, 축산물 이동판매장 15개소가 문을 연다.

당국은 대한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우리 농수산식품 선물하기 캠페인, 청탁금지법 한도(10만원) 내 선물세트 홍보, 알뜰 소비 정보 제공 등 소비를 촉진하는 활동도 펼친다.
[설민생대책] 성수품 공급 확 늘리고 시장·지역상품권 할인판매

당국은 주요 품목의 물가를 매일 조사하고 판매자가 가격을 제대로 표시하고 있는지 실태 점검도 강화한다.

식품위생법 위반이나 물품 부정 유통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하는 등 소비자 피해를 막는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소비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소상공인 매출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상품권을 대량 발행한다.
[설민생대책] 성수품 공급 확 늘리고 시장·지역상품권 할인판매

당국은 1∼2월에 전통시장(온누리) 상품권을 작년 같은 기간보다 1천500억원 늘어난 4천500억원어치 판매하기로 목표를 세웠다.

1월 21∼31일에 개인이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하면 할인율을 5%에서 10%로 상향 적용한다.

월 구매 한도는 한시적으로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확대한다.

정부와 공공기관의 전통시장 상품권 의무구매 제도를 활용해 판매를 촉진한다.

지역사랑 상품권은 1∼2월에 1천250억원어치 판매할 계획이다.

정부는 목적예비비, 특별교부세 등으로 지자체에 발행금액의 4%를 지원한다.

지역사랑 상품권을 발행하는 각 지방자치단체는 할인율을 기존보다 확대하고, 지방 공무원의 생일에 상품권을 지급하는 등 활용을 장려한다.

전통시장 이용을 촉진하도록 이용자 편의도 강화한다.

1월 26일부터 2월 6일까지 전국 540여개 전통시장 주변 도로에 최대 2시간 주차를 허용한다.

전국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서 설맞이 행사를 열고, 우체국 쇼핑, e-경남몰 등 6개 쇼핑몰이 지역특산품 할인판매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