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3만1000弗 넘을 듯"
지난해 한국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달러대에 진입했다. 2만달러를 넘어선 지 12년 만이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속보치 기준 지난해 실질 경제 성장률과 환율을 감안하면 1인당 GNI가 3만1500달러 안팎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弗 진입…12년 만에 2만弗대 탈출

1인당 국민소득은 실질 국내총생산(GDP)에 물가를 더한 명목 GDP로 구하는데, 작년 3분기까지의 물가를 기준으로 계산한 명목 GDP는 1795조원가량이다. 여기에 지난해 평균 원·달러 환율(1100원58전)을 적용하면 1조6313억달러다. 이를 지난해 인구 5164만 명으로 나누면 3만1580달러가량 된다.

한국은 1994년 1만달러 벽을 넘어섰다가 1998년 외환위기 때 7000달러대로 고꾸라졌다. 이듬해 1만달러를 다시 넘었고 2006년엔 2만달러대에 진입했다. 미국발 금융위기가 터지면서 2009년 1만8000달러대로 밀렸다가 2010년 2만달러대에 재진입했다.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 국가 순위도 소폭 올랐을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은행 기준 2017년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28위다. 하지만 2017년 3만1000달러 선인 이탈리아가 지난해 경기 침체로 성장률이 0.4% 안팎에 머무른 점과 유로·달러 환율이 전년 대비 하락한 점 등을 감안하면 한국이 이탈리아를 제쳤을 가능성도 있다.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스페인은 2010년대 전후로 3만달러를 넘었지만 재정 위기 등으로 추락해 7년째 재진입하지 못하고 있고, 독일은 3만달러를 넘은 직후 2만달러대 초반까지 밀렸다가 국가적 개혁을 단행한 뒤 재진입했다”며 “한국도 3만달러 진입에 안주해 산업과 노동 분야 등의 구조개혁에 고삐를 늦춰선 안 된다”고 말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