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시니어스태프로 일자리·인건비 두 마리 토끼 잡는다

편의점 CU가 노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고 가맹점의 인건비 부담을 덜기 위해 ‘시니어 스태프 제도’를 활성화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시니어 스태프 제도는 구직을 원하는 만 60세 이상 노년층에게 CU가 편의점 근무에 필요한 직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전국 점포에 채용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그동안 비정기적으로 진행됐던 정규 교육을 올해부터 매월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시행키로 했다.

CU는 2008년부터 보건복지부, 노인인력개발원과 손잡고 시니어 스태프 제도를 운영해왔다. 지난해까지 총 800여명의 인력이 교육을 수료했다. 가맹점은 이 제도를 통해 노년층 인력을 채용하면 최대 3개월 간 월 급여의 50%를 정부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