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갈등·금융불안·노딜 브렉시트·美셧다운 우려
IMF "올해 세계경제 3.5% 성장"…기존보다 0.2%p↓

국제통화기금(IMF)이 글로벌 성장둔화를 우려하면서 성장 전망치를 또 내려 잡았다.

IMF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통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로 3.5%를 전망했다.

기존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앞서 IMF는 올해 성장 전망치를 3.9%(지난해 7월)에서 3.7%(지난해 10월)로 한차례 하향 조정한 바 있다.

내년도 성장 전망치도 3.7%에서 3.6%로 0.1%포인트 내렸다.

IMF는 "미·중 무역갈등의 긴장이 상존하고 있는 데다, 중국의 경기 둔화 우려 속에 금융시장의 투자심리가 약화했다"고 지적했다.

영국이 아무런 완충장치 없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 가능성,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치) 장기화, 동아시아와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긴장 등을 하방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미국의 올해 성장 전망치는 2.5%로 기존 수치를 유지했다.

3%에 육박한 지난해(2.9%)보다는 둔화하겠지만, 2%대 중반에서 비교한 탄탄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의미로 볼 수 있다.

반면 유로존의 올해 성장 전망치는 기존 1.9%에서 1.6%로 0.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독일 성장률이 1.3%에 그칠 것으로 봤다.

기존보다 0.6%포인트 낮은 수치다.

IMF는 "독일이 신규 자동차 배기가스 배출기준을 강화한 요인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유로존 성장둔화를 이유로 선진국 성장 전망치를 2.1%에서 2.0%로 0.1%포인트 내렸다.

신흥 개도국의 성장전망도 4.7%에서 4.5%로 0.2%포인트 내려 잡았다.

중국에 대해선 기존과 같은 6.2% 성장률을 제시했지만, 러시아의 성장 전망치는 1.8%에서 1.6%로 하향 조정했다.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이번에 포함되지 않았다.

IMF는 "전 세계적인 무역 협력을 지속하고 글로벌 금융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