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리안, 안전성·편의성·가격 모두 잡은 유모차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의 유모차 브랜드 ‘리안(Ryan)’이 ‘2019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유모차 부문에서 6년 지속 수상했다. 에이원 관계자는 “안전성과 편의성을 비롯해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브랜드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스핀로얄’과 휴대용 유모차 ‘그램플러스’를 비롯해 디럭스급 절출형 유모차인 ‘솔로’가 대표 제품이다. 솔로는 아이의 안전을 위한 기능에 엄마를 위한 편의성과 가벼운 무게를 겸비한 절충형 유모차로 설계됐다. 안전성과 휴대성을 모두 중시하는 소비자 수요를 충족시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무게도 8.7㎏으로 가벼운 편이다. 지름 25㎝의 뒷바퀴에는 운동화 등에 주로 쓰이는 고급 고무 소재인 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EVA) 타이어가 적용됐다. 4바퀴가 모두 독립 서스펜션 구조로 흔들림을 최소화했다.

등받이 각도를 175도까지 조절할 수 있어 아기가 편하게 잘 수 있다. 신생아용 ‘트라이앵글 팩(신생아 보조 쿠션)’을 등받이 시트 밑에 추가했다. 유모차를 접는 데 1초밖에 걸리지 않는 ‘원터치 퀵폴딩 시스템’과 큰 힘을 들이지 않고도 자유자재로 핸들링이 가능한 ‘4바퀴 볼 베어링 시스템’도 갖췄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