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저금통 대란…'남편의 비상금'이 만들었다고?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내놓은 한정판 저금통이 18일 판매 시작과 동시에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스타벅스 ‘2019 베어리스타 저금통’은 스타벅스의 마스코트인 베어리스타에 돼지옷을 입히고 마스크 형태의 돼지코를 씌웠다 벗길 수 있는 제품이다. ‘럭키 뉴이어 세트’ 이벤트로 이날 전국 매장에서 판매를 개시했다. 프로모션 음료인 이천햅쌀라떼, 이천햅쌀크림프라푸치노, 바닐라블랙티라떼, 체스트넛블랙티라떼 중 톨사이즈 1잔을 마시면 1종을 선택해 총 1만3000원에 세트로 구매가 가능하도록 했다.

당초 일주일 간 판매할 예정이었으나 판매 당일 5~6시간 만에 총 준비 수량의 50% 이상이 팔려 나갔다. 매장마다 문의 전화 등이 빗발치며 금요일 오후 내내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 상위권에 올랐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르면 토요일, 늦어도 일요일 오전까지 다 판매될 것 같다”고 말했다. 스타벅스가 준비한 베어리스타 저금통 수량은 최소 5만 개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은 스타벅스 마케팅팀에서 자체 기획했다. 이 부서에 근무하는 한 여성 직원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집 거실에 아무렇게나 돌아다니는 지폐를 보고 남편에게 “이 돈은 무슨 돈이냐”고 묻자 “비상금”이라는 답이 돌아온 것. “비상금을 왜 보이는 데다 두냐”고 다시 묻자 “보이는 데다 둬야 비상금이지, 안 보이는 데 두면 잊어버려서 못 쓴다”고 했다. 마침 황금돼지해 마케팅을 구상하고 있던 그는 스타벅스의 곰돌이 저금통에 돼지코를 돌아 코 안에 비상금을 숨겨둘 수 있는 아이디어를 구상했다. 그는 “남에게 숨기는 비상금이 아니라 현금이 급히 필요한 비상 상황에 쓸 수 있는 귀여운 저금통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2019 베어리스타 저금통은 미생물에 의해 쉽게 생분해돼 재활용이 용이한 PLA(옥수수 전분) 소재로 제작됐다. 스타벅스는 2014년 청마해에도 저금통을 제작해 화제를 모았다. 이번 저금통은 초록, 분홍, 검정 세 가지 색으로 나왔지만 그 중 ‘흑돼지’라 불리는 검정색 저금통을 갖기 위한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초록색과 분홍색 저금통은 어느 매장에서나 선착순 구매가 가능하지만 검은색은 리저브 매장에서만 선택 구매가 가능하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