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명품 시계 - 스위스국제고급시계박람회(SIHH)
SIHH에 처음 등장한 인공지능 로봇 ‘페퍼’가 관람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민지혜 기자

SIHH에 처음 등장한 인공지능 로봇 ‘페퍼’가 관람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민지혜 기자

스위스국제고급시계박람회(SIHH)는 최고급 기계식 시계의 경연장이다. 가장 럭셔리한 아날로그 방식의 수공예품인 시계를 선보이는 SIHH가 올해는 디지털과 만났다.

작년에는 SIHH 조형물을 설치하고 관람객들이 사진을 찍어 각자 이메일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으로 보낼 수 있게 한 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올해는 각 브랜드의 최고경영자(CEO), 브랜드 앰배서더(홍보대사), 명품업계 유명 인플루언서 등이 신제품과 브랜드 철학, 기술력 등을 토론하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생중계했다. SIHH 주최 측이 이처럼 라이브 방송을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SIHH를 주최한 제네바 고급시계협회(FHH)의 파비엔 루포 회장은 박람회 첫날인 지난 14일 환영행사에서 “e커머스, SNS 등 시계 제조사가 소비자와 소통하는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며 “우리가 SIHH 랩(LAB)을 신설한 것도, SIHH 라이브를 생중계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그는 “SIHH에 초대받은 바이어, 기자들은 물론 일반 소비자도 브랜드별 연구개발(R&D) 성과와 신제품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SIHH는 바이어, 기자, 초우량고객(VIP) 등 주최 측으로부터 초청받은 사람만 입장할 수 있다. 지금은 박람회 마지막 날을 ‘퍼블릭 데이’로 정하고 일반인도 무료로 들어가 신제품을 볼 수 있도록 했지만 이렇게 바뀐 건 3년밖에 되지 않았다. 최고급 기계식 시계를 선보이는 행사를 가장 빠르게 전 세계 소비자에게 소개하려는 다양한 시도를 하는 셈이다.

올해 처음 시작한 ‘SIHH 랩’ 부스에도 관람객들이 몰려 관심을 보였다. 이곳에는 예거르쿨트르 까르띠에 로저드뷔 등 제조사들의 특정 기술을 자세히 설명해주는 코너는 물론 일본 섬유전문업체 시마세이키의 3차원(3D) 니트 방직기를 소개하는 코너도 마련됐다.

두 대의 인공지능 로봇 ‘페퍼’도 올해 처음 등장했다. 페퍼는 2014년 일본 소프트뱅크가 개발한 세계 최초의 감정 인식 로봇이다. 페퍼는 SIHH에 참가한 브랜드 소개, 부스 안내 등 기본적인 정보를 알려주는 소프트웨어를 탑재했다. 또 “이름이 뭐니?” “오늘 기분이 어때?”, “제일 좋아하는 시계 브랜드는 뭐야?” 등의 질문에도 답변하도록 프로그래밍됐다. 이곳 주위는 “내 이름은 페퍼야” “기분이 끝내줘” “사실 다 좋은 브랜드라서 하나만 꼽을 수가 없어” 등 자연스러운 제스처와 함께 응답하는 페퍼를 구경하는 관람객들로 붐볐다. 페퍼는 영어와 프랑스어로 관람객과 소통했다.

제네바=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