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금융그룹 시대 개막 (5·끝) NH농협금융
김광수 농협금융그룹 회장 "글로벌·디지털로 미래금융 선도"

김광수 농협금융그룹 회장(사진)은 “글로벌·디지털 경쟁력을 무기로 농협금융을 미래를 선도하는 금융그룹으로 성장시키겠다”고 17일 말했다.

김 회장은 “신성장동력 기반을 닦으면서 금융혁신을 주도할 큰 그림을 그릴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신성장동력의 핵심으로 글로벌을 첫손에 꼽았다. 김 회장은 “올해 아시아 금융허브 거점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농협은행 홍콩지점 설립을 준비하고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최대 국가인 인도네시아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환경을 꼼꼼히 살펴보며 합작, 지분투자, 범농협 공동사업 등 다양한 측면에서 해외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협금융의 특색을 살려 농업 연계 금융 중심의 사업 모델로 해외에서 승부를 보겠다고 했다.

김 회장은 동북아시아, 동남아시아, 서남아시아를 아우르는 ‘아시아 트라이앵글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합작 및 협력사업을 하고 있는 중국 공소그룹, 베트남 아그리뱅크, 미얀마 투그룹 등과의 관계도 강화하기로 했다.

또 다른 미래 신성장동력으로는 디지털 사업을 내걸었다. 김 회장은 “데이터 기반의 금융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오는 4월엔 정보기술(IT) 센터를 출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효율적 자산구조를 구축하는 데도 공들이기로 했다. 그는 “은행은 저원가성 자금조달을 확대하고 증권은 투자은행(IB) 역량을 활용해 자본시장 플랫폼 플레이어로 도약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은 올해 순이익 목표를 1조5000억원으로 정했다. 지난해 목표 순이익 1조원을 초과 달성한 데 이어 또 한 번 실적 경신에 도전한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