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성장한 중국에서 현대자동차가 진출 16년 만에 승용차 판매 대수가 1천만대를 넘겼다. 다만 경기 둔화로 중국 자동차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지난해 판매는 0.6% 증가에 그쳤고 올해도 정체가 우려된다.

13일 현대차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도매판매 기준으로 승용차 8만7천821대를 팔아 2002년 중국에 진출한 이후 누적 판매 1천4만6천535대를 기록했다. 누적 1천만대 돌파는 현대차가 현지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를 설립하며 중국 사업을 시작한 지 16년 만이다.

현대차는 2002년 12월부터 밍위(국내명 EF쏘나타)를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2003년부터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XD)를 출시하며 중국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중국 진출 6년 만인 2008년에는 차종을 6개로 늘려 누적 판매 100만대를 넘어섰고, 2013년에는 처음으로 연간 판매 100만대 고지에 올라서며 누적 판매 500만대를 기록했다. 이후 2016년까지 4년 연속 연간 100만대를 넘기는 실적을 이어갔으며 2017년과 지난해는 70만대 선으로 내려섰다.

차종별 누적 판매량을 보면 2008년 출시한 위에둥(국내명 아반떼HD)이 136만6천612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엘란트라(127만3천200대)와 랑둥(국내명 아반떼MD/118만6천97대), 베르나(116만7천478대) 등 중소형 모델들이 뒤를 이었다.

현대차는 지난달 기준으로 중국 판매 1천만대 돌파라는 기록을 세웠지만 최근 2년간 실적은 부진했다. 2017년에는 중국 현지 업체들의 도약과 사드 사태 등에 따라 판매량은 78만5천대로 전년 대비 31.3% 급감했으며 지난해는 79만177대로 0.6% 회복에 그쳤다. 지난해는 중국 전체 승용차 판매량이 2천272만대로 전년보다 6.0% 감소해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역성장했고 올해도 정체가 예상돼 현대차의 중국 실적 부진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최대 현지 업체인 지리(吉利)자동차는 지난해 150만대 판매(내수 147만3천대)로 전년 대비 20% 급증했지만, 올해 판매 목표는 1%만 증가한 151만대로 제시할 정도로 중국 수요가 부진한 상황이다.

하나금융투자 송선재 애널리스트는 "올해 중국 자동차 시장은 무역분쟁 여파와 경기 둔화 우려 등이 지속하면서 지난해에 이어 추가적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전 세계 약 24%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시장의 둔화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물량 증가율은 0.5%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중국의 전기차 시장은 지난해 88% 급성장하는 등 올해도 차별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NH투자증권 조수홍 애널리스트는 "중국의 전기차 보조금 축소 정책은 단기적으로 성장세 둔화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라면서도 "중국 전기차 시장은 이미 보조금 규모나 정책변화 등에 크게 영향받지 않는 자생적인 가속 성장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이런 중국 시장 상황에서 현대차는 다양한 전략 차종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최근 성장세를 보이는 중국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신형 ix25와 신형 싼타페 등을 선보이는 등 SUV 중심으로 판매와 수익성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중국 판매량 가운데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36.0%로 연간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SUV 비중이 늘고 있다. 아울러 현대차는 현재 중국에서 위에동 전기차와 쏘나타 하이브리드, 쏘나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3종을 판매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6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자동차 시장의 성장세 둔화와 정부 차원의 친환경차 규제 등 중국 내 경쟁환경이 어려워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SUV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하는 동시에 친환경차와 커넥티드카 등 미래차에도 투자하며 새로운 도약 기반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