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라인업 등 신차 출시가 성장 견인, 유럽·미국·남미 시장 호조

폭스바겐이 2018년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624만대를 판매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폭스바겐에 따르면 실적 배경은 SUV 라인업 확대와 신차 출시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지난해 전체 글로벌 판매대수의 증가는 전년 대비 0.2% 수준이었지만 SUV 부문이 약 38%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 이에 따라 전체 판매대수에서 SUV의 비중은 2017년 13.9%에서 2018년 19.2%로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13.1%의 성장률을 기록한 남미의 도움이 컸다. 이 지역에서 47만4,000대가 판매됐으며 이 가운데 33만5,800대가 브라질로 향했다. 4.2% 증가세를 보인 북미는 미국이 35만4,100대로 4.2% 늘었고 캐나다도 3.7% 많은 7만2,000대가 판매됐다. 그러나 멕시코가 경제불황의 여파로 19.1% 감소했다. 유럽은 175만대가 출고돼 전년보다 3.6% 성장했다. 반면 아시아태평양은 1.7% 줄어든 329만대가 소비자를 찾아갔다. 이 중 중국의 판매대수는 311만대로 2.1% 감소했으나 시장 점유율을 오히려 늘었다.

폭스바겐, 2018년 글로벌에서 624만대 판매해


한편, 폭스바겐은 오는 2025년까지 기존 내연기관 및 전기차를 포함해 30종 이상의 SUV 포트폴리오를 완성할 계획이다. 또한, 라인업 강화 전략을 통해 e-모빌리티와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필요한 투자재원을 확보하는 등 핵심 사업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혼다코리아, 어코드 터보에 혼다 센싱 기본 적용
▶ 롤스로이스, 청담동으로 전시장 넓힌다
▶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70, 현대차 코나 선정
▶ [시승]순수 열정, 재규어 F-타입SVR 컨버터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