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주식 결제대금 총액이 338조4천억원(하루 평균 1조4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2.3%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예탁원 주식 결제대금 338조원…12.3% 증가

예탁원의 주식 결제 서비스는 거래 당사자가 주고받아야 할 거래액을 상계한 뒤 차액만 결제하는 것으로, 지난해 주식 결제대금은 총 주식 거래대금(4천948조8천억원)의 6.8%에 해당했다.

증권사 간 증권·대금 결제 유형인 장내 주식 시장 결제대금은 138조8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3.0% 늘었고 기관고객과 증권사 간 증권·대금 결제인 장외 주식기관 결제대금은 199조6천억원으로 11.8% 증가했다.

분기별 주식 결제대금 추이를 보면 1분기 99조2천억원에서 2분기 86조9천억원, 3분기 70조5천억원으로 감소하다 4분기에는 81조8천억원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