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약하는 중견기업

한샘모던화이트·베이지·클래식 등 소비자 취향 맞춰 집 전체 디자인
전용 80㎡대 아파트 5일이면 '뚝딱'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은 신성장 동력으로 가구뿐 아니라 욕실, 창호, 바닥재 등을 포함해 집 전체 공간을 한번에 제안하는 리모델링 패키지 사업 ‘리하우스 패키지’를 내놨다. 한샘이 인테리어 시장에 진출한 건 리모델링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건축한 지 20년이 넘은 노후 주택은 797만 가구에 이른다. 특히 부동산 시장 규제로 아파트 거래 건수가 줄어들면서 살던 집을 고쳐 쓰는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인테리어 리모델링 시장은 2010년 19조4000억원에서 2020년 41조5000억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한샘의 스타일패키지 ‘모던베이지’. ♣♣한샘 제공

한샘의 스타일패키지 ‘모던베이지’. ♣♣한샘 제공

공간 전체를 제안

한샘의 인테리어 사업인 ‘리하우스 패키지’는 부엌 거실 욕실 등 집 전체의 디자인을 통째로 제안하는 사업이다. 공간별로 따로 디자인을 구상해 골머리를 앓을 필요 없이 소비자 취향에 맞춰 디자인된 공간 전체를 사는 셈이다. 한샘은 주택 형태 등에 따른 대표 상품 4개를 운영 중이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신혼부부가 사는 전용 59㎡ 모던화이트 스타일, 어린 자녀를 둔 가족이 사는 전용 80㎡의 모던베이지 스타일과 모던클래식와인 스타일, 고등 자녀를 둔 가족이 사는 전용 100㎡의 모던차콜 스타일 등 4개 스타일을 운영했다. 상반기 중 새로운 스타일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고객은 도배, 마루, 부엌가구, 몰딩 등을 하나하나 고르는 번거로움 없이 집 크기, 가족수, 취향에 맞는 스타일로 쉽게 집꾸밈을 할 수 있다.

통일성 있는 공간 연출과 쉬운 선택 덕분에 패키지 판매량은 빠르게 늘고 있다. 한샘 측은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한 지난해 초 월 100여 세트 판매되다가 연말에는 월 500여 세트까지 성장했다”고 말했다.

전체 수리 5일 안에 마친다

한샘디자인파크 용산점 모습.  ♣♣한샘 제공

한샘디자인파크 용산점 모습. ♣♣한샘 제공

보통 전용 80㎡대 아파트를 모두 뜯어고치는 공사는 20일 이상 걸린다. 현장에 투입되는 인부만 50명 이상이다. 한샘은 공사 기간을 5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욕실, 현관, 거실 포인트 벽 등 공사 기간이 오래 걸리는 습식 공간을 건식 방식으로 시공하고 현장 담당자가 전체 공사 스케줄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한샘은 이미 3~5일 이상 걸리는 욕실 공사 기간을 1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한샘의 지난해 욕실 매출은 1300억원으로 3년 만에 세 배 증가했다. 한샘 관계자는 “공사가 짧아질수록 인건비도 줄어들어 전체 시공비가 줄어든다”며 “먼지나 소음 등으로 인한 이웃 간 분쟁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회사의 유통망도 리모델링 사업에 초점을 맞춰 변모하고 있다. 한샘은 리모델링 공사부터 가구, 생활용품까지 한샘이 제공하는 모든 아이템을 한 자리에 꾸며놓은 ‘한심 대자인 파크’ 매장을 늘리고 있다. 상담에서 구매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매장이다. 매장 내 가장 눈여겨볼 공간은 인근 아파트 평면을 그대로 옮겨 놓은 모델하우스다. 한샘디자인파크 용산점은 이촌 코오롱 아파트 전용 70㎡, 마포 삼성 아파트 전용 84㎡, 용산 파크타워 130㎡ 등 매장 인근 아파트 평면으로 모델하우스를 꾸몄다. 모두 입주한 지 10년 이상 된 아파트들이다. 리모델링을 염두에 두고 매장에 방문한 고객들이 참고하기 좋다.

기존 리모델링 제휴점은 대리점으로 전환해 시공 품질과 서비스를 높일 계획이다. 현재까지 100여 개 제휴점을 대리점으로 전환했고 내년까지 대리점을 총 500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