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본점

국민은행 본점

KB국민은행이 임금피크 전환·예정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희망퇴직에 600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렸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이 이달 11∼14일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총 600여명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임금피크제 희망퇴직(407명) 규모의 1.5배 수준이다.

국민은행은 특별퇴직금 규모가 늘면서 신청자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했다.

올해 노사가 합의한 희망퇴직 대상자는 임금피크로 이미 전환한 직원과 1966년 이전 출생 부점장급, 1965년 이전 출생 팀장·팀원급 직원이다.

1966년 이전 출생 부점장급이 새로 포함되면서 대상자가 기존 1800여명에서 2100여명으로 확대됐다.

특별퇴직금은 지난해 최대 36개월치보다 3개월분 많아졌다. 직위와 나이에 따라 최소 21개월, 최대 39개월치의 특별퇴직금이 지급된다.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 3억~4억원에 달한다. 자녀 학자금과 재취업 지원금 중 하나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정확한 퇴직자 수는 심사 절차를 밟은 뒤 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