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 부문 G70, 유틸리티 부문 코나 각각 선정

제네시스 G70와 현대자동차 코나가 14일(현지시각) 미국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

회사에 따르면 G70는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에, 코나는 '유틸리티 부문'에서 각각 수상했다. 이는 지난 2009년 제네시스(BH)와 2012년 현대차 아반떼에 이어 한국차로는 세 번째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60여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이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들 중 승용차와 트럭, 유틸리티 총 3개 부문의 최종 후보를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2015년까지만 해도 승용차(Car)와 트럭(Truck) 등 2개 부문으로 발표했지만 최근 SUV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반영해 유틸리티(Utility)를 추가, '2017 북미올해의 차'부터는 각 부문을 별도로 구분해 총 3개 부문으로 진행한다.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70, 현대차 코나 선정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70, 현대차 코나 선정


올해 승용 부문에는 제네시스 G70를 비롯해 혼다 인사이트, 볼보 S60 등 총 3종이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그 중 G70가 최종 승자의 자리를 차지했다. G70은 이에 앞서 지난 10일 캐나다자동차 전문지 오토가이드의 2019 올해의 차에 올랐으며 지난해 12월 미국 모터트렌드의 2019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북미 시장에서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유틸리티 부문에는 현대차 코나를 비롯해 아큐라 RDX, 재규어 I-페이스 등 총 3종이 최종 후보에 오른 가운데 코나는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한 차세대 SUV 디자인, 운전자를 배려해 최상의 안락함을 구현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성능, 첨단 주행 안전 기술 적용 등이 호평을 받아 최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미국에서 지난해 2월부터 판매중인 코나는 각종 디자인 상을 휩쓸고 있다. 지난해 2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18 iF 디자인상'에서 제품 부문 본상을 받은 데 이어 4월에는 '2018 레드닷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 부문-수송디자인 분야 본상, 9월 '2018 IDEA 디자인상' 자동차 운송 부문 은상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올해의 차 트럭 부문에서는 램 1500이 쉐보레 실버라도 1500과 GMC 시에라 1500을 제치고 최종 수상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르포]CES 기아차 감성 자율주행, 직접 체험하다
▶ 스마트폰을 모니터로, 자동차 AV시스템 등장
▶ [人터뷰]"전기차도 벤츠가 만들면 다르다?"
▶ [하이빔]자율주행차, 부품사 독립을 예고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