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에 대한 중국의 보복에도 국내 면세점들의 지난해 매출이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14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면세점 매출은 172억3800만 달러(약 18조9600억원)으로 나타났다.

2009년 30억3400만 달러였던 국내 면세점 매출은 2016년 106억900만 달러로 100억 달러를 돌파한 후 2017년 128억300만 달러 등 매년 큰 폭 성장했다.

특히 최근 2년 사드 보복으로 면세점의 큰 손인 중국 단체 관광객이 사라졌지만 성장세는 꺾이지 않았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34.6%(44억3500만 달러) 늘엇다.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빈 자리는 명품 등 면세품을 대리 구매해서 중국에서 판매하는 중국인 보따리상(따이공)들이 채운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외국인 1인당 구매액은 2016년 평균 369달러에서 지난해 3월 사드 사태로 인한 중국의 한한령(한류 제한령) 이후 624달러로 급증했다. 외국인 구매액은 지난해 749달러로 더욱 늘었다.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대신 보따리상들의 구매가 늘어 면세점 매출이 증가했다는 점을 뒷받침한다.

업체별로는 롯데면세점 서울 명동 본점의 매출이 지난해 4조원을 넘어서 단일매장 매출로 세계 1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