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자산운용·부동산신탁·저축銀 우선 M&A 추진"

"우리금융그룹이 비은행 금융사 인수합병(M&A)을 통해 1등 금융그룹 도약의 기반을 마련하겠습니다. 자산운용사, 부동사신탁사, 저축은행 등이 우선적인 인수 대상입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사진)은 14일 서울 회현동 본점에서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을 개최한 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은행 체제에서 지주 체제로 전환을 공식 선포하고, "비은행 부문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겠다"며 같이 밝혔다.

◆우리금융지주 공식 출범…손태승 "비은행 M&A로 1등 종합금융그룹 도약"

우리금융그룹은 이날 출범식을 개최하고 지주사 체제 전환을 공식 선포했다. 2014년 11월 정부가 공적자금 회수를 위해 민영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계열사들을 매각하고 은행 체제로 바꾼 지 4년 2개월 만의 부활이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11일 지주사 설립 등기를 마치고 이날 출범식을 개최했다.

손 회장은 "우리금융지주가 정식 출범했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M&A를 추진할 것"이라며 "비은행 부분이 약하기 때문에 관련 부문을 M&A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첫 1년간은 표준등급법의 내부등급법 전환 문제로 당분간 작은 규모의 (매물부터) 시작할 것"이라며 "자산운용사, 부동사 신탁사, 저축은행 등을 (우선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규모가 있는 (매물)은 여러 방법을 찾고 있다"며 "직접 인수가 어려우면 다른 곳과 같이 참여하고, 내년에 자본비율이 회복되면 50% 이상 (지분을) 인수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출범사를 통해 손 회장은 "적극적인 사업포트폴리오 재구축과 글로벌 전략 추진을 통해 대한민국 1등 종합금융그룹을 달성하고, 글로벌 강자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손 회장은 "디지털혁신으로 우리나라 금융시장의 변혁을 촉진하고 금융 취약계층과 혁신기업, 중소기업을 위한 사회적 책임 실천에도 우리금융그룹이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회장은 2020년 3월 주주총회 때까지 회장과 우리은행장을 겸직하며 '우리금융그룹 2기'를 이끈다.

우리금융지주는 우리은행,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PE자산운용 등 6개사를 자회사로 두게 됐다. 우리카드와 우리종금(669 -0.15%)은 가까운 시일 내에 지주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지주에는 그룹 내외부에서 선발된 8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한다. 설립 초기 필수업무 중심으로 4본부·10부·1실의 최소 규모 조직으로 구성했다는 설명이다.

◆5대 금융그룹 시대 열려…우리금융 M&A로 리딩금융 '채비'

행에 편중된 그룹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기 위해 보험사, 증권사, 저축은행 등 인수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짙다.

우리금융의 부활로 국내 금융시장은 KB금융·신한금융·하나금융·농협금융 등 5대 지주사 시대가 열리게 됐다.

우리금융그룹은 앞으로 비은행 인수합병(M&A)을 통해 규모를 키워 '리딩금융그룹' 쟁탈전 채비에 나설 전망이다. 선두권에 있는 KB금융과 신한금융 간 경쟁이 가열될 전망인 가운데 우리금융그룹의 참전으로 향후 금융지주사 간 경쟁전이 심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리딩금융그룹은 KB금융이 차지하고 있다. KB금융은 지난해 신한금융이 9년간 사수한 리딩금융그룹 자리를 탈환했고, 올해도 지주 창립 이래 최대 실적을 거두며 2년 연속 왕좌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우리금융이 표준등급법의 내부등급법 전환 문제로 당분간 대규모 M&A 대신 중소 규모의 M&A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리금융이 기업금융, 글로벌 부문, 디지털금융 등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잔여지분(18.4%)을 매각해 우리금융지주의 '완전한' 민영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정부도 우리금융의 재도약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