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손해보험)

(사진=K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은 경증부터 중증까지 폭넓게 보장하고 유병자도 가입 가능한 치매전용상품 'KB The간편한치매간병보험'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KB The간편한 치매간병보험은 경증치매, 중등도치매, 중증치매, 알츠하이머병, 파킨슨병까지 치매와 관련된 질병들을 포괄적으로 보장한다.

이 상품은 비교적 상태가 심각하지 않은 치매단계인 경증치매와 중등도치매를 합산해 업계 최대 금액(최대 5000만원)의 진단비를 보장하며 가입 연령을 업계 최초로 25세부터 가능하게 함으로써 다양한 연령층의 소비자들이 치매에 대해 고액 보장을 받을 수 있게 한 것이 주요 특징이다.

또한 간편 고지를 통해 2가지 질문(1년내 치매 또는 경도 이상의 인지기능 장애 진찰·검사 여부, 5년이내 치매관련 질병 여부)에 해당되지 않으면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유병자들도 손쉽게 가입할 수 있게 했다.

보험기간은 90/95/100세 만기 중 원하는 기간 선택이 가능하고 표준형 외에 '무해지형'을 추가해 납입기간 중 해지환급금이 지급되지 않은 대신 보험료가 20~30% 저렴해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이 가능하도록 했다.

배준성 KB손해보험 장기상품부 부장은 "고령화 시대가 도래해 치매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요즘 보다 경쟁력 있는 치매보험 출시를 통해 고객들이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게 됐다"며 "많은 고객들이 이번 신상품을 통해 노후 치매 및 간병에 대한 위험 보장을 받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