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등 200여명과 신년 맞이 산행
오스만 알감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앞줄 왼쪽 일곱 번째)가 지난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열린 신년 맞이 산행에서 임직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에쓰오일 제공

오스만 알감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앞줄 왼쪽 일곱 번째)가 지난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열린 신년 맞이 산행에서 임직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에쓰오일 제공

오스만 알감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2일 임원 및 부장급 직원 200여 명과 신년 맞이 산행을 했다. 알감디 CEO는 경기 양주 교현탐방지원센터에서 서울 우이동에 이르는 6.5㎞ 구간을 걸으며 임직원들과 새해 덕담을 나누고 경영 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알감디 CEO는 “기업 경영은 산행과 같아서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전진하려면 상호 협력을 통한 최적의 의사 결정과 리스크(위험) 최소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예정된 핵심 추진 과제들을 성공적으로 달성하도록 리더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유 규제 강화와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발전, 석유화학 제품의 수요 증가와 같은 변화 속에서 기회 요인을 가려내 에쓰오일의 성공 DNA를 이어가자”고 주문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잔사유 고도화 및 석유화학 복합시설의 안정적 운영 △연간 150만t 규모의 스팀 크래커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을 건설하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 △디지털 전환과 생산성 향상 등을 중점 과제로 정하고 전사적 노력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이 중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에는 5조원이 투입된다. 완성 목표 시점은 2023년이다. 알감디 CEO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는 회사를 명실상부한 에너지·화학기업으로 변모시키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모든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