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XO연구소 "분자경영으로 위기 돌파"…한국 경제 '삼성 과잉의존' 지적도
영업이익 2~3년 연속 증가 후 급감…'창립 50주년' 올해도 반복될 듯
"17년 연속 재계 1위"…삼성전자, 상장사 매출 10% 견인

삼성전자(50,000 +1.73%)가 지난해까지 17년 연속 매출액 기준 '재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최근 7년간은 줄곧 국내 1000대 상장기업의 매출 가운데 10% 안팎을 차지했다. 영업이익 비중은 최고 30%에 육박한 상태다.

13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 등에 따르면 이날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는 지난 2002년에 매출액 기준 1000대 상장사 가운데 처음으로 1위에 오른 뒤 지난해까지 선두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1000대 상장사 가운데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계속 확대됐다. 지난 1996년에는 전체의 4.1%에 그쳤으나 2002년 5.9%로 높아진 뒤 2013년에는 11.0%에 달했다. 지난 2017년에는 10.9%였고,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에는 이보다 더 높아졌을 가능성도 있다.

영업이익 비중은 1996년에는 상장사 가운데 7.3%로 한국전력(8.2%)보다 낮았으나 1997년부터 지난해까지 22년 연속 1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2001년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9.1%나 폭락하면서 1000대 기업 가운데 영업이익 비중도 6.3%로 곤두박질쳤고,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에는 5.7%까지 떨어지는 등 일시적인 '부진'을 겪기도 했다.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증가한 이후 올해는 실적이 큰 폭으로 꺾이면서 한국 경제 전반의 부진으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벌써 나오고 있다. 실제 증권업계의 올해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은 지난해보다 24.3%나 줄어든 44조6000억원이다.

삼성전자는 경영 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비용을 줄여 높은 이익을 내는 '분모((分母) 경영'보다 시장의 파이 자체를 키우는 '분자(分子)경영'에 집중했다. 분모·분자 경영은 지난 1997년 발행된 이건희 삼성 회장의 에세이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에 등장하는 용어다.

이 회장은 이 책에서 "기업이 돈을 버는 데에는 크게 두가지 방법이 있다"면서 "비용을 줄이는 분모 경영과 파이를 키우는 분자 경영"이라고 지적한 뒤 '분자 경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