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국내선 1700대 한정
세계 첫 마블 캐릭터 양산차 '코나 아이언맨' 23일 판매

현대자동차가 세계 처음으로 마블 캐릭터를 적용한 양산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사진)을 오는 23일부터 판매한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의 글로벌 판매 목표 대수는 7000대다. 이 가운데 국내에서 1700대를 한정 판매한다. 가격은 2945만원으로 책정됐다.

현대차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회사 마블과 2년간 협업해 이 모델을 개발했다. 지난해 7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2018 코믹콘’ 개막식에서 쇼카로 첫선을 보였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의 외장은 무광 메탈릭 그레이로 1963년 마블 코믹스 시리즈(만화)의 ‘테일즈 오브 서스펜스’에 처음 등장한 아이언맨의 오리지널 슈트 색상을 본떴다. 여기에 영화로 잘 알려진 아이언맨 슈트의 전용 빨간색을 포인트 색상으로 적용했다.

전면부는 마블 로고가 새겨진 V자 모양의 후드에 아이언맨 마스크의 눈매를 닮은 주간주행등과 LED 헤드램프, 메탈릭 그레이 색상의 그릴 등을 갖췄다.

후면부 번호판 위에는 아이언맨 글자를 새겼다. 가솔린 1.6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조합해 단일 트림으로 출시되며 4륜구동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