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상무부 "美와 지식재산권·비관세 장벽 등 논의 진전"

중국 정부가 지난 7∼9일 베이징에서 진행된 미국과의 무역협상 때 지식재산권 보호 등 미국이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구조적 변화'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졌다고 확인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구조적 변화 문제는 이번 무역협상의 중요 부분이었다"며 "이 영역의 협상에서 진전이 있었고 상호 이해를 증진했다"고 밝혔다.

가오 대변인은 미국 정부의 발표대로 이번 협상에서 지식재산권, 기술 강제 이전, 비관세 장벽, 사이버 범죄 등도 의제가 됐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당초 7∼8일로 예정된 협상이 하루 더 연장된 것과 관련해 "시간이 길어진 것은 쌍방 간 협상 태도가 엄숙하고 진지했다는 것을 설명한다"며 "양측 모두 양국 정상 간 공통인식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이날 오전 짧은 성명을 내고 "쌍방이 양국 정상의 공통인식을 적극적으로 실현하는 가운데 공통으로 관심을 둔 무역 문제와 구조적 문제에 관해 광범위하고 깊은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지만, 협상 내용에 관한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