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평화시장 상인들 만나 금융서비스 제공
"직원·고객 소통 강화할 것"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사진 오른쪽 두번째)은 10일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에게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했다. 새해 첫 현장경영 행보다.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는 새마을금고가 자리를 비우기 힘든 시장 상인들의 여건을 감안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제일평화시장 내 위치한 신당1·2·3동새마을금고 직원들은 직접 점포를 방문하며 입출금 및 온누리상품권 환전 등을 제공한다. 24시간 운영되는 제일평화시장 특성을 감안해 야근조와 주간조로 나눠 운영한다. 하루 평균 수납액은 9억원에 달한다.

박 회장은 이날 직원들과 함께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제공에 참여하며 상인들의 예금을 수납했다. 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물품으로 보온병 500개를 상인회에 전달하기도 했다. 박 회장은 “상인들과 동행하는 금융사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직원들에 대한 격려도 이어졌다. 박 회장은 “밤낮 가리지 않고 시장 상인들의 금융 편의를 위해 애쓰는 직원들을 크게 격려하고 싶다”며 “현장경영을 강화하며 직원들과 고객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